당그니의 일본표류기



세계 어딜 가나 각 나라 사람들은 그 나라 만의 문화, 관습으로 티를 팍팍 냅니다.

일본에 살아도 한국인, 중국인 대충 구분이 갑니다.

그렇다면 일본인이 해외에 나갔을 때 느끼는 것은 어떤 걸까요.




 
2ch 모음 사이트에서 '해외여행 때 자기가 역시 일본인이라고 느꼈던 순간'에 대한 이야기에 대해 정리한 글이 재미있습니다.

그 글에는 '해외에서 일본인임으로 느끼는 경우'가

'호텔에 들어갔을 때 신발을 벗었을 때'

'아리가토(고마워요) 보다 스미마셍' 이 먼저 나왔을 때'

'외국인이 광장에서 편하게 지내고 있는데  맘 놓고 쉴 수 없을 때'

'편의점 등에서 일본 물건이 놓여 있으면 아무 생각 없이 사버릴 때'

' 호텔 방에 놓인 TV가 삼성이나 LG여서 열받을 때'


등 다수가 적혀있습니다.

뭐, 해외에서는 신발을 벗지 않는 것은 한국과 동일하고, 외국 편의점에 자국 것이 있으면 반가운 것은 인지 상정.

근데, 삼성・엘지가 놓여 있으면 괜히 열받다니...늘 소니나 도시바만 놓여 있으란 법 없잖아. 뭐 이것도 한국이 그만큼 신장했다고 치고.

사실 내가 필리핀에 여행 갔을 때 유난히 토요타 차가 많이 띄어서 좀 그러긴 했지만..

근데 가장 재미난 것은 '아리가토(고맙다)는 말 대신 스미마셍'이라는 말이 먼저 튀어나온다는 것. 실제로 thank you 보다 I'm sorry를 연발하면 상대가 얼마나 황당할까요.

하긴, 한국에서 2년간 지낸 내 일본인 지인은 일본에 돌아와서 '스미마셍'보다 한국어인 '죄송합니다'를 한동안 연발했다고 하니, 언어 습관이 그만큼 무서운 거죠.

그래도 역시 해외에 나가보면, 일본이라는 나라와 자신들의 문화에 대해서 보다 객관적으로 느끼지 않을까...생각하는데..

그 외 몇가지 코멘트를 모아보면


- 식사 할 때 접시를 손으로 들고 먹을 때
  한국에서 그렇게 하니까 점원 아가끼사 '멧!'이라고 했다.
   식기가 금속제니까, 손으로 들면 뜨거우니까...주의, 납득!

- 나리타 공항에 도착했을 때 느끼는 안심감
  (이건 한국인으로서 인천 공항도 마찬가지 인 거 같음)
  어디선가 풍겨오는 간장 냄새를 느꼈을 때(일본 음식이 원래 간장 베이스이므로)

- 해외에서 일본인을 보면 아무생각 없이 그냥 말을 걸어보고 싶을 때

- 여행지에서 일본 만화를 현지어르 팔고 있는 것을 보고 나서
  제대로 읽지도 못하면서도 좋아하는 만화를 그냥 사버릴 때

- 외식나가서, 물수건을 줬으면 하고 느낄 때
  여행지에서는 젖은 티슈를 가지고 돌아다닌다.

- 귀국하면 바로 '카레라이스'가 먹고 싶어질때
  인도에서 돌아왔을 때, 말레이시아에서 돌아왔을 때도 그랬다.
   (일본인의 카레 사랑은 남다르다. 조금 매콤한 맛을 즐긴다.) 

-  지난주 대만에 다녀왔는데, 모두 일본어로 끝냈다.
   그 나라는 일본어로 어떻게든 돼. 친절하고




여러분은 어떤 점이 공감이 가나요^^

海外旅行で「俺・私ってやっぱり日本人だなぁ」と思った瞬間





* 히라가나 부터 기초문법, 현지회화까지

->당그니의 좌충우돌 일본어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당그니
일본! 이것이 다르다! l 2009.11.06 02:16

블로그 이미지 당그니의 일본이야기by 당그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57)
알림 및 공지 (19)
인터뷰 및 기사 (12)
만화 일본표류기 (45)
일본! 이것이 다르다! (153)
일본생활 이모저모 (160)
랭킹으로 보는 일본 (28)
일본은 최근 이슈는? (291)
Photo Japan (61)
저패니메이션, 길을 묻다 (34)
블로그속 블로그이야기 (57)
만물상 (47)
당그니 이바구 (249)
인생의 갈림길에서 (141)
당그니 일본어 교실 (87)
당그니 갤러리 (56)
공감가는 이야기 (14)
고물상 (0)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