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그니의 일본표류기



일본에 처음 와서 은행거래를 하기 위해서 통장을 만들려고 했더니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이 도장이었습니다.

그렇지만 당시 유학생이라 직접 팔 수는 없고 100엔샵 같은데서 대량으로 찍혀서 나오는 도장중 하나를 사서 썼는데요.

제 성이 金 이라, 일본인들 성만 있는 도장 중에서 그리 어렵게 않게 찾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같이 있던 미국인이 이런 말을 했습니다.
미국에서는 개인 사인으로 자기를 증명하지만 동양에서는 도장으로 증명하는 게 과연 보안측면에서 괜찮냐는 것이냐는 말이었습니다.

사인이야 고유의 필체 같은 것이 있어서 쉽게 흉내를 못내지만 도장을 훔치거나 복제하면 그만 아니냐고.

저도 쭉 도장만 써왔기 때문에 의외로 그의 지적에 동의할 수 밖에 없었는데요.

얼마전 일본인 블로그 중에서 시큐리티가 강화된 인감을 소개하는 것을 보니 이런 인감이라면 괜찮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건 바로 이렇게 번호를 맞춰야만 쓸 수 있는 인감입니다.



비밀번호를 정해놓고, 그것을 맞추지 않으면 도장을 찍을 수 없습니다.

이런 디자인도 있습니다.



뭔가 있어보이지 않습니까?

 이것을 만드는 사이트 는 영어로 되어 있고, 저는 일본인블로그를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만, 재미있는 것은 이 사이트가 한국인이 만든 곳입니다.

역시 홈페이지가 영어로 되어 있어 세계 어느나라 사람이 봐도 내용을 알 수 있다는 것도 중요한 홍보수단 중 하나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근데, 뭐 도장 안 잃어버리면 되죠...그치 않나요^^


사인과 도장 어떤 것이 더 편하시나요.

저는 그래도 사인이 더 편한데. 도장은 들고 다녀야지, 인주 있어야지...보기는 좋지만 좀;;;





* 히라가나 부터 기초문법, 현지회화까지

->당그니의 좌충우돌 일본어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당그니
일본은 최근 이슈는?/재미/상품 l 2009.11.27 07:12

블로그 이미지 당그니의 일본이야기by 당그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57)
알림 및 공지 (19)
인터뷰 및 기사 (12)
만화 일본표류기 (45)
일본! 이것이 다르다! (153)
일본생활 이모저모 (160)
랭킹으로 보는 일본 (28)
일본은 최근 이슈는? (291)
Photo Japan (61)
저패니메이션, 길을 묻다 (34)
블로그속 블로그이야기 (57)
만물상 (47)
당그니 이바구 (249)
인생의 갈림길에서 (141)
당그니 일본어 교실 (87)
당그니 갤러리 (56)
공감가는 이야기 (14)
고물상 (0)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