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그니의 일본표류기


2000년 8월 결혼을 한 주 앞둔 나는 서초구청에 가서 여권이라는 것을 처음 만들었다.

그때까지 일본 유학을 결심하지 못했던
나는 결혼을 앞두고도 많이 망설였지만, 결국 가기로 마음을 굳혔다.

그리고나서 10년.

2005년에 5년 연장을 했고,
5년은 금세 흘렀다.

그 사이에 여권은 전자여권으로 바뀌었고, 이 전자여권만 있으면 미국을 비자발급 없이 갈 수 있다고 한다.

지난 금요일 여권을 새로 만들러 도쿄 아자부에 있는 영사관을 다녀왔다.
혹시, 전자여권으로 갱신할 분들을 위해 몇가지 주의사항을 적어둔다.

일본에서 전자여권을 갱신하기 위해서 필요한 것

1. 구여권
   - 여권 사진 있는 부분과 갱신한 부분 복사해갈 것

2. 외국인등록증
   - 앞뒤면도 복사해갈 것 (이것 안 해가면 영사관에서 해야함)

3. 5500엔 (인지값 10년짜리)

4. 여권사진
   여권사진은 배경이 하얀색이어야한다는 조항이 있음
   영사관 1층에 가면 자판기형태로 700엔에 찍을 수 있음
  (실제 제출하는 것은 신청서에 붙이는 한 장으로 족함)


이렇게 준비해 가면,
2층 접수처에서 쓰는 방법을 알려준다.

다 쓰고, 사진을 붙이고 번호표를 받으면 끝.
주의사항, 영사관은 접수를 오전에만 받으므로 만약 가기로 했으면 서둘러야함.

여권신청접수가 끝나면 여권을 받으러 올 것인지, 아니면 우편으로 받을 것인지 물어본다.

2-3주후 직접 받으러 본인이 가던가,
아니면 500엔 레터팩이라는 봉투를 사서 건네주면 곧이 영사관까지 가지 않아도 집에서 받을 수 있다. (레터팩은 영사관 근처에 있는 우체국에서 본인 직접 구입해서 내야한다)

나는 레터팩을 사서 제출했다. 왕복 차비나 레터팩 500엔이나 그게 그거였기 때문.


- 레터팩 500 (350은 안됨)


2. 운전면허증 공증

이 참에 한국운전면허를 일본운전면허로 갱신하기 위해 공증도 했다.

공증은 영사부 3층에서 할 수 있다.
접수처에 문의를 하면 자세하게 알려준다.

단, 미리 운전면허증은 앞뒤로 복사해가는게 좋다.

공증 신청 서류를 받고, 운전면허증에 적혀있는 사항을 적는다.
단 한 글자라도 틀리면 다시 써야하므로 차분하게 써야한다.

제출할 것
1. 한국 운전면허증 앞뒤면 복사본 (면허증 지참)
2. 수입인지
3. 공증 신청서


인지값은 400엔이며, 한국운전면허 유효기간내에 공증을 해야한다.
- 나중에 일본 운전면허로 바꾸면 다시 쓰겠음


이렇게 해서 '전자여권' 신청 및 공증 작업이 끝났다.

그러고 보면 참 세월이 빠르다.


여권만든지 벌써 10년이라니...



* 히라가나 부터 기초문법, 현지회화까지

->당그니의 좌충우돌 일본어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당그니
일본생활 이모저모/일본생활정보 l 2010.08.08 17:45

블로그 이미지 당그니의 일본이야기by 당그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57)
알림 및 공지 (19)
인터뷰 및 기사 (12)
만화 일본표류기 (45)
일본! 이것이 다르다! (153)
일본생활 이모저모 (160)
랭킹으로 보는 일본 (28)
일본은 최근 이슈는? (291)
Photo Japan (61)
저패니메이션, 길을 묻다 (34)
블로그속 블로그이야기 (57)
만물상 (47)
당그니 이바구 (249)
인생의 갈림길에서 (141)
당그니 일본어 교실 (87)
당그니 갤러리 (56)
공감가는 이야기 (14)
고물상 (0)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