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그니의 일본표류기



일본에서 신청한 신 여권이 어제 집으로 도착했습니다.

관련글: 일본에서 전자여권으로 갱신. 방법은?

8월 6일 오전에 신청했을 때 담당자 말로는 2-3주 걸린다고 했는데,
불과 11일만에 나왔습니다. 빠르군! 

이것은 일본 도쿄의 상황이므로 한국 국내와는 또 다르겠죠.

아무튼, 일본에 살고 있는 관계로 여권은 내게 매우 중요합니다. 체류기간이 적혀있는 비자가 붙어있는 것이니까요.

10년전 받은 여권과 올해 새로 받은 여권을 비교해봤습니다.




구여권. 용도 폐기 됐으므로 펀칭이 되어 있습니다. 단 이걸 절대 버리면 안됩니다. 왜냐 아직 일본체류비자 딱지가 이 여권에 붙어있으니까요. 일본출입국관리국에 비자 갱신시 새 여권과 같이 가지고 가야합니다.



새 여권. 겉보기에는 비슷한 것 같지만
표지가 보다 딱딱하고 '여권'이라는 한글이 위에서 아래로 내려와 있습니다.
대신, Republic of korea는 위로 올라갔습니다.

같은 뜻끼리 모으고 디자인 정리를 했군요!



첫 페이지나 두번째 페이지(사진 들어가는 부분)는 거의 비슷합니다.

속지는?

속지는 비슷한 것 같은데 그림이 다릅니다.
구 여권은 무궁화가 그려져 있습니다만...




신 여권은 다보탑 등 한국 문화유산이 들어가 있고 태극마크가 실려있습니다.

보다 세련된 디자인이 돋보입니다.

자세히 살펴보니 2010년 한국조폐공사가 제조했다고 나옵니다.
구여권은? 모르겠습니다. 아무것도 안 적혀 있습니다.

또한 각 페이지별로 신 여권은 본인의 여권 번호가 점자처럼 찍혀있습니다.

가장 큰 차이점은 맨 마지막 페이지에 적혀 있는 부분입니다.



구 여권에 대한 유의사항이 적혀있다면



신 여권은 전자여권이므로 손상시키지 말라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신 여권 신청할 때 검지 지문을 찍은 게 생각납니다.
(그때 잠깐 주민등록할 때 생각이 남)

신체정보가 칩에 들어가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만져보면 구여권 보다 신 여권이 더 딱딱합니다.

또 다른 차이는 구여권은 42페이지, 신여권은 48페이지입니다.

이게 5만원이 넘는 돈을 들였으니, 절대로 꾸겨서는 안되고 앞으로 10년간 잘 써야겠죠.

에혀...

10년 후 난 어디서 살고 있으려나 -_-;;


* 참고로 영사부에서는 여권을 받으면 바로 서명하라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소지인의 서명이 없으면 위조여권으로 의심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이상, 아무도 궁금해하지 않는 구여권과 신여권의 비교였습니다.^^



* 히라가나 부터 기초문법, 일본어 한자, 현지회화, 스터디 까지

->당그니의 좌충우돌 일본어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당그니
일본생활 이모저모/일본생활정보 l 2010.08.18 02:22

블로그 이미지 당그니의 일본이야기by 당그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57)
알림 및 공지 (19)
인터뷰 및 기사 (12)
만화 일본표류기 (45)
일본! 이것이 다르다! (153)
일본생활 이모저모 (160)
랭킹으로 보는 일본 (28)
일본은 최근 이슈는? (291)
Photo Japan (61)
저패니메이션, 길을 묻다 (34)
블로그속 블로그이야기 (57)
만물상 (47)
당그니 이바구 (249)
인생의 갈림길에서 (141)
당그니 일본어 교실 (87)
당그니 갤러리 (56)
공감가는 이야기 (14)
고물상 (0)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