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그니의 일본표류기



오늘부로 후쿠시마 원전 반경 20킬로내가 출입이 금지되는 '경계지역'으로 선포됐다.



위 그림을 보면 후쿠시마 원전을 중심으로 원 형태로 경계지역(빨간선- 20킬로)과 피난지역(점선부분-30킬로)으로 구분되어 있다. 얼핏 보면 이 원 밖에만 벗어나 있으면 안전하다는 인상을 받는다.

그러나, 원전에서 계속 방출되고 있는 방사능물질이 이렇게 수학도식처럼 확산된다는 보장이 있을까.

오늘자(4월 21일자) 마이니치 신문에 이례적인 기사가 하나 실렸다. 일본정부가 아닌 미국측에서 후쿠시마 원전 주변이 얼마나 오염되었는지를 추정계측한 지도가 발표된 것이다. 이 기사에 따르면 바람의 영향에 따라 방사능오염은 전혀 다른 상황으로 확산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 미국 정부가 발표한 후쿠시마 원전 주변지역에서 사고후 1년간 받을 누계피폭량 추정치 예측도


- 피해 예상지역은 30킬로가 아닌 80킬로/ 빨간색 지역이 가장 심각한 오염지역

이 예측도는 미국의 무인 정찰기(콘스탄트페닉스가 원전 상공을 끊임없이 왕복하며 수집한 데이타를 근거로 하고 있다. 지도상의 색으로 칠해진 직선은 무인 정찰기로 직선으로 비행한 궤적으로 나타낸다. 

빨간 색 지역은 연간 20밀리 시버트, 황색은 10-20 밀리 시버트 연두색은 5-10 밀리 시버트, 파란색이 1-5 밀리 시버트, 회색이 1밀리 시버트 미만이다. 이는, 미국정부가 자국민에게 피난권고 설정을 한 80킬로권내에 연간 피폭량 안전치인 1밀리 시버트를 넘는 지역이 상당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예측도를 잘 살펴 보면 일본정부가 '계획적인 피난구역'의 기준으로 삼고 있는 20밀리 시버트의 범위가 원전으로부터 반경 30킬로권을 넘어서 북서 방향으로 40-50킬로미터까지 퍼져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얼마 전 일본정부가 제시한 방사눙 오염 확대 예측과 거의 비슷해 일본정부가 미국정부의 발표를 근거로 피난계획을 짠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그럼에도 피난범위는 30킬로에 한정하고 있다.

후쿠시마의 30킬로권역 밖인 이이타테무라에 다량의 방사성물질이 검출된 것은 지난달 중순 경 수소폭발시 발생한 대량의 방사능물질이 당시 불던 남동풍을 타고 북서방향을 중심으로 대량으로 확산되었기 때문이다. 즉 방사성 물질의 확산은 설정권역과 상관없이 바람에 따라 전혀 다른 방향으로 흘러갈 수 있다는 것이다.


- 마이치니: 80킬로권내 피폭량 연간 1밀리 시버트(일반인의 1년 한도치) 넘어 / 미국 예측도 일본보다 정밀한 분석!

이 예측도는 정찰기가 334시간 비행관측한 것과 미일당국이 수집한 약 15만건 지상 계측치, 그리고 대기수집기 등으로 채취한 504건의 대기샘플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미국 에너지성은 17일까지 수집한 결과를 토대로 "현재 방사선 수준은 계속 낮아지고 있으나 원전 주위 수백 킬로미터 사방의 물과 토양을 포함한 농업에 대한 감시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런 중요한 사실을 일본의 TV에서는 자세한 예측도나 지역별 오염도 분포를 통해 제대로 분석해서 보도하는 곳이 거의 없다. 그나마 이것을 보도한 마이니치라도 있는 게 다행이라고나 할까.

오늘, 일본 시민 단체에서 발표한 바에 따르면 도쿄 인근의 치바 가시와시, 이바라키 등에 거주하는 산모들의 모유에서도 방사성 요오드가 검출되었다고 한다. 줄어들고 있다고는 하나 원전에서 방사성 물질이 계속 방출되는 이상 간토지방의 수돗물과 야채 등 섭취로 인한 내부피폭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하며, 일본정부는 현재보다 피난지역을 확대해서 내부 피폭 등 피해를 막아야 한다!



 
* 히라가나 부터 기초문법, 일본어 한자, 현지회화, 스터디 까지

->당그니의 좌충우돌 일본어   당그니트위터 @dangunee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당그니
일본은 최근 이슈는?/사회 l 2011.04.21 15:50

1 ··· 37 38 39 40 41 42 43 44 45 ··· 1457 
블로그 이미지 당그니의 일본이야기by 당그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57)
알림 및 공지 (19)
인터뷰 및 기사 (12)
만화 일본표류기 (45)
일본! 이것이 다르다! (153)
일본생활 이모저모 (160)
랭킹으로 보는 일본 (28)
일본은 최근 이슈는? (291)
Photo Japan (61)
저패니메이션, 길을 묻다 (34)
블로그속 블로그이야기 (57)
만물상 (47)
당그니 이바구 (249)
인생의 갈림길에서 (141)
당그니 일본어 교실 (87)
당그니 갤러리 (56)
공감가는 이야기 (14)
고물상 (0)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