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그니의 일본표류기


어제 kBS의 바다의 제국이라는 4부작 다큐멘터리를 봤는데,

오늘날 세계가 근대화라는 이름의 서양화의 시작을 네가지 물품의 교역에 대한 욕망에서 시작됐고, 그것이 결국 바다를 통한 다른 대륙 진출을 나았다고 진단했다.


1. 후추 

- 유럽의 변방이었던 포로투칼이 아프리카를 건너 인도까지 직항로를 만들어 아랍을 통하지 않고 유럽에 직접 판매하면서 막대한 수익을 올림. 


2. 사탕수수 

- 사탕이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면서 콜럼버스 이후 아메리카 대륙에 다량의 사탕수수 씨앗을 가지고 가서 중남미에 노예무역을 시작, 즉 아프리카에서 노예를 사냥해서 중남미에서 공짜로 노동을 시킨 후 그것을 유럽으로 가져가는 형태로 영국이 발전함. 또한 이때 중남미 광산에서 발견된 막대한 은이 유럽으로 흘러들어가면서 부가 쌓임. 유럽의 자본은 기본적으로 노예무역을 통해 이루어짐. 미국의 노예노동은 전체 노예의 10%밖에 해당되지 않고 영국을 위시한 당시 유럽의 변방이 노예무역을 통해 성장함.


3. 면 

- 양모를 전통 산업을 하던 영국이 인도의 면이 들어오면서 가볍고 부드러운 촉감에 사로잡히면서 인도의 목화재료를 대량으로 수입, 가공 판매했는데, 아무래도 인도 장인들보다는 손재주가 부족해서 대량생산으로 방향을 틀었는데 그게 석탄을 땔감으로 하는 증기기관의 발달로 이어서, 인도를 식민지로 삼으면서 막대한 이익을 얻음. 인도의 제품은 막대한 관세를 매기고 산업혁명을 통해 만들어진 대량의 면직물은 인도에 거의 무관세로 무차별 살포, 인도를 재료 수입처 및 상품 판매처로 전락시킴. 영국의 성공은 인도의 희생을 딛고 만들어진 것.


4. 차 

중세까지 세계 최고의 부국은 중국이었는데 산업혁명 이후 중국 차에 대한 영국의 수요가 급격하게 증가함으로써 영국은 중국의 차의 대한 대가를 은으로 지급하다가, 나중에 아편 판매로 전환. 결국 아편으로 병들어가던 중국은 영국의 상선과 전쟁을 벌였으니 이미 해상전투에 익숙한 서양의 상선(군함이 아님)의 압도적 화력에 굴욕적인 패배를 한 중국은 세기의 패권을 영국을 위시한 서구열강에 넘김. 


즉 후추로 시작한 서양의 해상진출이 사탕수수를 통한 노예무역으로 이어지고, 인도의 앞선 면직물 산업을 영국의 산업혁명으로 흡수한 뒤, 중국중심의 중세의 질서를 아편전쟁으로 바꾸게 됐다는 것으로 요약이 가능함.


일본은 이 아편전쟁을 계기로 거대한 중국이 서양세력에 의해 거꾸러지자 큰 충격을 받고 , '탈아입구'의 기치 아래 동양에서 가장 먼저 서구 근대화를 시작함.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당그니
일본생활 이모저모 l 2015.02.07 15:00

1 2 3 4 5 6 7 8 ··· 1457 
블로그 이미지 당그니의 일본이야기by 당그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57)
알림 및 공지 (19)
인터뷰 및 기사 (12)
만화 일본표류기 (45)
일본! 이것이 다르다! (153)
일본생활 이모저모 (160)
랭킹으로 보는 일본 (28)
일본은 최근 이슈는? (291)
Photo Japan (61)
저패니메이션, 길을 묻다 (34)
블로그속 블로그이야기 (57)
만물상 (47)
당그니 이바구 (249)
인생의 갈림길에서 (141)
당그니 일본어 교실 (87)
당그니 갤러리 (56)
공감가는 이야기 (14)
고물상 (0)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